현대음악을 더 가까이, 앙상블블랭크가 마련한 특별한 무대

1089

낯선 소리를 편한 자세로 듣는다.

오는 6월 22일에 강남 부띠크모나코 4층 라운지에서 <앙상블블랭크 2019 서울 공연>이 열린다. 이번 공연은 현대음악에 대한 거리감을 좁히기 위해서 격식 없는 분위기에서 치러진다.

우선 오후 3시 ‘낮잠 공연’은 모튼 펠트만의 <Crippled Symmetry for Flute, Percussion and Piano>을 다룬다. 최재혁은 “단 90분 만에 펠트만의 음악 세계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라며 “편한 자세로 현대음악을 경험하길 바란다”라고 기획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지는 7시 30분 ‘와인과 함께하는 저녁 공연’은 와인과 핑거 푸드를 곁들이며 음악을 즐길 수 있다. 파티 같은 분위기 속에서 바흐의 ‘무반주 첼로’, 쇤베르크의 ‘달에 홀린 삐에로’, 최재혁의 ‘Self in Mind II’, 메시앙의 ‘세상의 종말을 위한 사중주’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서 라팔 졸코스(현 대전시향 플루트 수석)가 최재혁의 ‘Self in Mind II’를 한국 초연을 한다. 또한, 최재혁은 쇤베르크의 ‘달에홀린 삐에로’를 지휘를 포함해 공연 전체를 조율할 예정이다.

앙상블블랭크는 2015년에 작곡가 겸 지휘자 최재혁을 중심으로 젊은 음악인이 결성한 연주 단체다. 프로젝트 성격으로 매번 구성원이 바뀌지만, 현대음악의 다양한 매력을 알리기 위해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모든 공연은 무료로 진행한다. 단 빈백 의자를 비롯한 관객 편의시설은 선착순으로 제공한다.

공연명 : 앙상블블랭크 2019 서울 공연

일 시 : 6월 22일 오후 3시 / 저녁 7시 30분

장 소 : 서울 강남역 부띠크모나코 4F 라운지

출연진
최재혁, Rafal Zolkos, 이원석, 안희진, 크리스틴 리, 한윤지, 이호찬, 장은경, 김길우, 양희원, 정다현, 김보영, 김예지, 왕성훈

프로그램

< 낮잠 공연 >

Morton Feldman
Crippled Symmetry for Flute, Percussion, and Piano

<와인과 함께하는 저녁 공연>

Johann Sebastian Bach
Violoncello Solo Suite No.5 中 Sarabande

Arnold Schoenberg
Pierrot Lunaire for six musicians

최재혁
Self in Mind II for Flute Solo

Olivier Messiaen
Quatuor pour la fin du temps

22일 공연 장소 - 부띠크모나코

OU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