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 시대를 상징하는 바이올리니스트, 힐러리 한이 온다

파보 예르비 & 도이치 캄머필하모닉 (12.19), 힐러리 한 바이올린 리사이틀 (12.21 서울, 12.22 인천)

1939
바이올리니스트 힐러리 한 ⓒ Michael Patrick OLeary

바이올리니스트 힐러리 한이 한국 관객과 만난다. 이번 내한에서 힐러리 한은 독주와 협주를 모두 펼친다.

우선 12월 18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도이치 캄머필하모닉>이 열린다. 이날 공연은 지휘자 파보 예르비가 이끄는 도이치 캄머필하모닉 무대에 힐러리 한이 협연자로 나선다.

지난 2015년에 힐러리 한과 파보 예르비가 지휘하는 도이치 캄머필하모닉은 [Mozart 5, Vieuxtemps 4 Violin Concertos(2015)]를 발매했다. 이번 공연에서 앨범 수록곡인 ‘모차르트 바이올린 협주곡 5번’을 다시 연주한다.

도이치 캄머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Oliver Reetz

이어서 12월 21일 오후 8시 롯데 콘서트홀에서 <힐러리 한 바이올린 리사이틀>이 열린다. 또한, 같은 프로그램으로 12월 22일 오후 5시 아트센터 인천에서 동명의 공연이 펼쳐진다.

힐러리 한은 처음으로 반주자를 대동하지 않고 홀로 리사이틀 무대에 선다. 공연 프로그램은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 곡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이번 리사이틀에서 데뷔 앨범 [Hilary Hahn Plays Bach(1997)]에 수록한 바흐의 소나타 3번, 파르티타 3번을 연주한다. 또한, 최근작 [Hilary Hahn Plays Bach: Sonatas 1 & 2 Partita 1(2018)]에 수록한 ‘소나타 No.2’를 함께 선보인다.

힐러리 한은 음정과 박자를 정확히 지키는 바이올리니스트다. 해상력이 뛰어난 연주를 기반으로 폭넓은 레퍼토리를 소화한다. 특히 바흐의 작품을 선명하게 해석하며 후대가 참고할 레퍼런스 연주를 남겼다. 또한, 모차르트, 시벨리우스, 멘델스존 등 유명 작곡가가 남긴 바이올린 협주곡을 무대에서 흔들림 없이 구현해왔다.

흔히 콩쿠르를 거치지 않고 일류 연주자로 올라선 표본으로 힐러리 한을 꼽는다. 힐러리 한은 12세에 볼티모어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으로 자국인 미국에서 데뷔했다. 16세에 바이에른방송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국제무대에서 이름을 알린다. 화려한 데뷔에 그치지 않고 매년 100회 이상 무대에 올라 콘서트 바이올리니스트로서 입지를 넓혀왔다.

힐러리 한은 음반에서도 성과가 뚜렷한 편이다. 지금까지 유명 클래식 레이블을 통해 총 18장의 앨범을 발표했다. 데뷔 앨범으로 바흐의 해석을 인정받아 디아파종상을 수상했다. 아울러 세 번의 그래미상, 에코 클래식상, 독일 음반비평가상 등을 수상하며 대중적 인기와 평단의 호평을 모두 끌어냈다.

내한 공연을 앞둔 힐러리 한과 이메일을 통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힐러리 한 인터뷰

– 힐러리 한과 이메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답변을 받는 대로 해당 내용을 채우겠습니다. –

도이치 캄머필하모닉(12.19)

공연명 : 파보 예르비 & 도이치 캄머필하모닉

일 시 : 2018년 12월 19일 오후 8시

장 소 : 롯데콘서트홀

프로그램

모차르트 ‘돈 조반니’ 서곡, K. 527

모차르트 바이올린 협주곡 5번 A장조, K. 219

-INTERMISSION-

슈베르트 교향곡 9번 ‘그레이트’ C 장조, D. 944

힐러리 한 바이올린 리사이틀

공연명 : 힐러리 한 바이올린 리사이틀

일 시 : 2018년 12월 21일 오후 8시

장 소 : 롯데 콘서트홀

프로그램

바흐

소나타 2번 A단조 BWV 1003

파르티타 3번 E장조 BWV 1006

소나타 3번 C장조 BWV 1005

지역 공연 : 인천

일  시 : 12월 22일 오후 5시

장  소 : 아트센터 인천

  • 티켓오픈 11월 28일 오후 2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