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이브’ 16년만의 귀환, 앨범부터 공연까지

1월28일 부산 단독콘서트 기점으로 활동 본격화

2299
밴드 이브(EVE)의 부산 공연 콘서트. / 엠씨씨엔터테인먼트

16년 만에 원년멤버로 돌아온 록밴드 ‘이브(Eve, 김세헌, G.고릴라, 김건, 박웅)’가 오는 2018년 1월 부산에서 단독공연을 연다.

이브는 한국 1세대 비주얼 록 밴드로, ‘I’ll be there’ ‘아가페’ ‘너 그럴때면’ ‘Lover’ 등의 곡을 남겼다. 지난 4월, 16년만의 침묵을 깬 이브는 공연 ’RETURN OF EVE’와 5월 앙코르 공연을 30분만에 매진시켰다. 오는 2018년 1월 부산 단독 콘서트를 시작으로 공연, 음원, 앨범 등 행보를 계획하고 있다.

2017년 10월 발매한 리메이크 ‘IF EVE(WE WERE THERE)’는 “만약 이브가 헤어지지 않았다면 어떤 음악을 만들어낼 수 있었을까?”라는 고민에서 시작된 프로젝트다. 이브는 이 프로젝트를 음반뿐 아니라 공연, 방송 등에도 적용한다.

밴드 이브가 원년멤버로 재결성했다. (왼쪽부터) 김건(베이스), G.고릴라(프로듀서), 박웅(기타) , 김세현(보컬). / 엠씨씨엔터테인먼트

이브는 2018년부터 조심스럽게 해외 시장으로 진출도 도모하고 있다. 여기에 실력 있는 뮤지션들과 협업을 통해서도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앞으로 이브의 활동의 신호탄이다.

이브의 ‘양초인형’ 뮤직비디오. / 유튜브 ‘1theK (원더케이)

이브는 침묵했지만, 이브 멤버들은 꾸준한 음악활동을 이어 왔다. 보컬 김세헌은 공연, 밴드, 방송을 통해 활동을 지속했고, 프로듀서 G.고릴라(고현기)는 아이유, 허각, 이선희, 브라운아이드걸스 등 아티스트의 프로듀서는 물론 솔로 앨범도 발매했다. 박웅은 기타리스트로 활동했으며 뮤지컬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김건은 세븐그램스(2008)과 글래머솔(2013) 등의 밴드에서 연주를 이어왔다.

16년 만에 원년멤버로 뭉친 이브 콘서트 ‘IF EVE in Buasn’은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